콘텐츠 모아보기:

중학교 시절, ‘이 사람’ 한 마디 때문에 인생 바뀐 아이유?

  • 엔터

2006년에 아이유가 중학교 1학년이었을 때의 일이다.

아이유는 체육 수업에서 수다를 떨다가 벌칙으로 친구들 앞에서 주현미의 ‘짝사랑’을 불렀다.

아이유의 노래를 들은 체육 선생님은 아이유에게 체육대회 개막 무대에 서는 것을 권했다.

그렇게 아이유는 체육대회 개막 무대에서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불렀다.

이 과정에서 아이유는 조명이 반짝이는 가운데 자신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눈빛을 통해 희열을 느꼈고, 이러한 희열을 마음껏 느낄 수 있는 가수가 되기로 결심한다.

이후 아이유는 가수가 되기 위해 무수한 노력을 했고, 마침내 가수 정도가 아니라 가수들의 가수가 됐다.

한마디로 아이유는 체육 선생님 때문에 인생이 바뀐 것이다.

 

 


YouText의 콘텐츠는 이렇게 만들어 집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