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모아보기:

초등학교 6학년 때 ‘이것’ 하나 잘해서 공짜로 게임기 받은 손흥민

  • 이슈

2004년, 손흥민이 초등학교 6학년이었을 때의 일이다. 손흥민은 아버지인 손웅정에게 늘 게임기를 사달라고 졸랐다. 그러나 손웅정은 돈이 없어서 손흥민에게 게임기를 사주지 못했다.

그러다가 손흥민은 그토록 원하던 게임기를 공짜로 받게 된다. 어떻게 된 일일까?

누가 가장 강한 슛을 쏘는지 겨루는 캐논슛 대회에서 손흥민이 우승 상품으로 게임기를 받은 것이었다.

훗날 손웅정은 다음과 같이 회상했다. “흥민이에게 게임기를 사주지 못해서 늘 안타까웠는데, 흥민이가 우승 상품으로 게임기를 받아와서 놀랐다. 덕분에 흥민이가 자기 형과 함께 게임기로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라고 말이다.

 

 


YouText의 콘텐츠는 이렇게 만들어 집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