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모아보기:

속도위반 21살 애엄마… 31살에는 월 순수익 6천만원 족발집 사장님?

  • 경제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안녕하세요. 연 매출 25억 나오는 족발집 2개 운영하고 있는 애 둘 엄마입니다. 가게가 다 오토는 아니고, 제가 애들 케어를 해야 해서 상주하지는 않고 좀 이따가 나가야 해요.

낮에는 애기 돌보고 저녁에는 가게에서 일하고, 다시 밤에는 애들 재우고 또 마감하러 가게에 나가요. 집이랑 가게가 가까워서 계속 왔다 갔다 하는데, 하나는 멀어요. 그래서 하나는 오토로 돌리고 있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출근 준비 다 하고, 이제 애들도 다 나가려고 준비를 같이하고 있어요. 애들도 같이 가게에 데려가요. 오늘은 주말이라서 애들 할 게 없어서 제가 봐줘야 해요.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평일에는 애기들 학교 가고, 학원 가고, 학원 끝나고 족발집으로 와요. 제가 학원도 다 저희 족발집 건물 위에 있는 학원으로 보내거든요. 그래서 학원 끝나면 바로 내려와서 밥 먹고 좀 놀다가 바쁜 시간 끝나면 또 애들 데리고 집으로 들어와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지금 나이가 31살이에요. 결혼을 일찍 해서 애기들이 커요. 첫째 아들이 초등학교 3학년이고, 둘째가 6살이에요. 21살 때 얘기를 낳았어요.

남편이랑 고등학교 때부터 만나다가 사고쳤어요. 전문대 다녔는데, 졸업할 때 임신 3개월이었어요. 그래서 이렇게 여기까지 왔어요. 집안일도 하고 족발집 운영도 하는 게 엄청 힘들긴 한데, 돈 버는 게 좀 더 중요하니까 열심히 하고 있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저희는 홀 위주로 하고 있어서 매장이 좀 커요. 배달도 하고 홀도 해요. 저는 주로 가게 와서 홀 보고 있어요. 족발이 이렇게 나와 있는데, 족발 아까 한번 삶았고, 또 6시에 한번 더 2차 족발 삶아서 나와요. 하루에 족발 100개 정도 삶아요.

저기 화덕은 족발 넣는 화덕이에요. 저희 족발은 삶아서 또 화덕에 넣어서 조리하고 있어요.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족발이 아니고, 저희는 화덕에 구운 족발이에요. 진짜 맛있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저희 2시에 오픈해요. 직원이나 알바분들이 다 나와서 일하고, 저는 이제 피크 시간에만 거의 나와요. 여기는 어떻게 보면 반오토기는 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애기들은 주로 저기 원형 탁자에 앉아 있어요. 비 안 오면 밖에서 놀고… 그러고 있어요.

여기가 아파트 단지이다 보니까 애기 손님들이 많아요. 근데 손님 애기들이 족발집 애들 보고 싶어서 여기 오자고 했다고도 해요. 얘네 때문에 단골분이 좀 많이 생겼어요. 얘네들이 맨날 손님 애기들하고 놀아주거든요. 둘 다 엄청 사회성이 좋아요. 그래서 오는 애들한테 같이 놀자고 데리고 나가서 돗자리 깔고 놀아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이 매장 직원은 6명이에요. 다른 매장은 5명, 총 11명이에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족발은 화덕에 이렇게 1분, 한번 돌려서 1분 넣었다가 빼요. 이렇게 화덕에 조리하면 겉은 바삭하고 쫀득하고, 불향도 나서 더 맛있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여기는 홀 비율이 높은 편인데, 지금 비가 와서 대신 배달이 많아졌어요. 날씨에 상관없이 다 잘 된다고 보시면 돼요. 홀이랑 배달 같이하니까 좋은 것 같아요. 이거 다 배달이에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여기 계란들은 순두부찌개에 나가는 계란들이에요. 이따가 바쁘면 한번에 다 나갈 수 있게 미리 준비해놔요. 족발집이지만 순두부찌개도 서비스로 나가요. 저희는 주는 거 많아요. 이따 보시면 알겠지만 화덕 피자도 나가고… 서비스로 다 나가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이제 비가 그쳐서 홀에도 손님이 조금씩 들어오기 시작하네요. 이건 통구이 족발이에요. 손님이 썰어달라고 하시면 썰어드리고, 아니면 거의 통으로, 이렇게 재미로 썰어 드시라고 통으로 나가고 있어요. 썰어 드시라고 이렇게 칼 꽂아서 나가요.

손님이 처음부터 썰어달라고 말씀해 주시면 안에서 썰어서 나오고요. 사진 찍으실 분들은 나와서 썰어달라면 썰어줘요. 살코기는 원하시는 대로 썰어서 드시면 되고, 뼈는 들고 뜯어 드시면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제가 족발 장사하게 된 건 말하자면 긴데, 21살에 애를 낳았잖아요. 애기가 애기를 낳았잖아요. 그래서 기저귀값도 없고, 분유값도 없고 너무 힘들었어요. 맨날 돈 없어서 남편이랑 싸우고, 애랑 울고… 이런 말 하면 창피한데, 그때 진짜 애가 둘이니까 다시 한번 마음잡고 살아보자고, 열심히 뭐라도 해보자면서 시작 했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가게는 진짜 올 대출, 완전 대출로 시작했어요. 정말 빌릴 수 있는 돈을 다 빌렸어요. 진짜 지인한테도 빌려서 시작했는데, 이거 잘 안됐으면 큰일 날 뻔했죠.

지금 이 매장은 저희가 벌어서 한 거고요. 시흥 오토로 돌리는 매장이 첫 매장인데, 완전 올 대출받아서 오픈했어요. 거기는 현금서비스까지 받아 가면서 대출해서 차렸어요. 다행히 잘돼서 여기를 대출 없이 차렸어요. 힘들 때는 엄마네서 빌붙어서 살고, 저희 시부모님댁 빌붙어 살고 그랬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족발집 하기 전에는 이것저것 일 다 해봤죠. 남편이랑 새벽에 택배 일 같은 것도 같이했어요. 애들 재우고 나가서 급하게 하다 오기도 하고, 부동산도 해보고, 도배장판도 해보고, 남편이랑 대리운전도 해보고… 이것저것 진짜 다 해봤어요.

족발집은 마지막으로 도전한 건데 잘 됐어요. 이게 진짜 마지막으로 우리 인생을 다 걸고, 애들 생각하면서 잘살아 보자고 족발집을 했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여기는 솔직히 오픈하자마자 처음부터 잘 됐어요. 오픈한지는 3개월 됐어요. 첫 번째 가게는 2년 7~8개월 정도 됐어요. 거의 3년 전부터 잘 풀리기 시작했죠. 그전에는 진짜 너무 힘들었어요. 남편이 대리운전할 때는 제가 남편 데리러 그 차를 맨날 쫓아다녔어요. 그때는 내가 왜, 뭘 잘못해서 우리 애들이랑 이렇게 힘들게 살아야 하나 생각했죠.

그때는 애들이 있으니까 애들 재우고, 못 쓰는 핸드폰으로 CCTV 켜놓고 그걸 보면서 마음 졸이면서 일했었어요. 애들 깨면 돌아가려고 켜놓고 일했는데, 정해진 업무 시간이 있어서 애들이 깨도 못 갔어요. 그래도 그때는 시댁이랑 가깝게 살 때라 한번씩 부탁드리고 그랬는데, 너무 슬펐죠.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저희 남편은 원래 2년 6개월 된 시흥점을 같이 하다가 여기 차리고 나서 부동산 일을 조금씩 시작하고 있어요. 여기 잘 되고 안정이 되니까 남편은 이제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거죠. 왜냐면 저희 남편이 정말 너무 힘들었거든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제 꿈은 원래 엄마였어요. 꿈을 이루고 나니까 더 큰 꿈을 꾸게 됐는데, 그게 건물주예요.

지금 한 달에 매출이 1억 5천 정도 되고요. 남는 건 매장당 3천만 원씩 남아요. 첫 번째 가게도 장사가 잘돼요. 첫 번째 가게 이미 동네에서 그냥 1등이에요. 완전 자리 잡았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지금 한 달에 6천만 원씩 버니까 우선 애들한테 해주는 게 달라졌어요. 원래 제가 쿠팡, 옥션 같은 데서 가격 비교하면서 진짜 10원이라도 싸게 사려고 새벽에 눈이 정말 아플 정도로 보면서 구매했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진짜 그런 거 없이 애들 사고 싶은 거 다 사주고, 먹고 싶은 거 다 먹여주려고 해요. 왜냐면 못 해줬던 게 너무 미안했거든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이제 피크 시간 끝나서 은계점 가보려고 해요. 은계점은 오토라 자주 안 가는데, 저희 엄마가 일주일에 한번씩 거의 주말에 오세요. 그래서 그럴 때 한번 정도는 가려고 해요. 평일에는 원래 지금쯤 애기 재우러 들어갔어야 해요. 8시 반, 지금 딱 들어갈 시간이에요. 마감은 1시에 해요. 족발집치고 영업시간이 그렇게 길지는 않아요.

원래 은계점은 4시까지 했었거든요. 그때는 진짜 저 애들 데리고 가게에 4시까지 맨날 같이 있었어요. 애기를 때문에도 일부러 영업시간을 좀 줄였어요. 애기들 너무 고생시키는 거 같아서요. 그리고 돈 버는 이유가 또 애들 잘 키우려고 하는 거니까 애들 생각 먼저 해야죠.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여기는 거리가 좀 있어요. 올 때마다 좀 힘들어요. 여기도 홀, 배달 같이하는 곳이에요. 지금 9시인데, 원래 여기가 이 시간에 손님이 좀 많아요.

여기는 제 친동생이 맡아서 하고 있어요. 동생은 원래 호텔 지배인 일하다가 돈이 좀 안 돼서 저희가 그렇게 돈 조금 벌거면 여기 와서 일하라고 해서 여기서 많이 벌어가고 있어요. 친동생이어서 믿고 맡길 수 있는 거죠. 완전히 그냥 맡겨 버렸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지금 바빠서 여기 좀 도와주려고요. 여기는 처음에 진짜 저희 울었어요. 처음에는 장사가 안됐어요. 그래서 새벽 4시까지 애기들이랑 매장에서 하나라도 더 팔려고 가게에서 자면서 일했어요.

처음엔 매출이 겨울에 5천만 원 정도 팔았어요. 5천만 원도 많다고 느낄 수 있는데, 저 기준에서는 아니었어요. 대출이 완전 많았으니까 대출금 갚으려면 무조건 1억 이상은 찍었어야 해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여기는 처음에 부부 창업이었는데, 장점을 꼽으라면 우선 진짜 열심히 해요. 왜냐면 가족을 위해서 하는 거니까 진짜 엄청 열심히 같이 으쌰으쌰 하면서 새벽까지 같이 하고, 같이 밤새고, 같이 출근해서 모든 걸 다 같이 해요. 단점은 진짜 죽도록 싸우고, 뒤지게 싸우는 거…? 울면서 집에 간 적도 많아요. 너무 바쁠 때는 싸울 수밖에 없어요. 근데 진짜 부부끼리 장사하시는 분들은 아마 공감하실걸요.

지금은 일을 따로 하잖아요. 남편이 이제 하고 싶었던 부동산 일을 하니까 덜 싸우죠. 덜 마주치니까 덜 싸우고, 또 돈 걱정이 없어졌으니깐 더 안 싸워요. 부부는 붙어 있으면 싸우는 것 같아요. 남편은 아침에 나가고 저녁에 들어오는 게 맞는 거 같아요.

30대자영업자이야기 30대자영업자 휴먼스토리 장사의신

마지막으로 요즘 젊으신 분들이 장사 많이 하시잖아요. 저도 진짜 처음에는 우여곡절도 많고, 너무 힘들었어요. 정말 죽어라 열심히 해서 장사하시는 모든 분이 다 잘 되셨으면 좋겠어요. 저도 진짜 이렇게 될지 몰랐잖아요. 뭐든지 도전해보고, 열심히 진짜 ‘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하시면 잘 될 수 있을 거라 믿어요. 모두들 다 힘내셨으면 좋겠어요.

 

 


YouText의 콘텐츠는 이렇게 만들어 집니다.

댓글 남기기